뉴스

영국 곧 화이자 백신 승인…확진자 접촉 시 자가격리 의무 폐지

영국 곧 화이자 백신 승인…확진자 접촉 시 자가격리 의무 폐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3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국 곧 화이자 백신 승인…확진자 접촉 시 자가격리 의무 폐지
영국이 이르면 이번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텔레그래프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서 잘하면 1주일 내 승인 결정이 날 수 있으며, 국민보건서비스(NHS)에는 12월 1일 접종개시를 준비하라는 지침이 내려갔다고 전했습니다.

백신 적합성을 평가하는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에는 지난주 정식으로 요청이 들어갔으며, 23일이나 24일에 자료 일체가 넘어갈 예정입니다.

예상대로라면 화이자 백신 승인은 미국 보다 영국에서 먼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다음달 10일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어 긴급사용 승인 신청 건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국은 내년 4월까지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요양원 입소자와 노인 등 고위험군과 의료 인력들부터 시작해서 내년 1월 말이면 일반 18세 이상 성인에게도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국은 백신 접종을 서두르면서 코로나19 억제 조치는 완화하고 있습니다.

잘 지켜지지 않는 자가격리 규정을 없애는 대신 대규모 검사로 대응한다는 전략입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정부는 23일 확진자와 접촉해도 자가격리를 하지 않되 7일간 매일 30분 만에 결과가 나오는 코로나 신속 검사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발표할 방침입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리버풀에서 시범 운영한 뒤 결과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전국에 도입합니다.

또 다음 달부터 주 2회 검사를 받은 2명은 요양원에 있는 가족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정부 자문단은 현재 자가격리 체계는 매우 비효과적이며 국민의 거부감이 크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자가격리 횟수에 제한이 없으며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도 자가격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지적했습니다.

올 봄에 코로나19에 걸려서 죽을 고비를 넘겼던 보리스 존슨 총리도 최근 확진자와 접촉했다가 다시 자가격리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