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빅뱅 탑, 친분 없는 스윙스 얼굴 사진에 낙서…스윙스 "기분 안 나빠"

빅뱅 탑, 친분 없는 스윙스 얼굴 사진에 낙서…스윙스 "기분 안 나빠"

SBS 뉴스

작성 2020.11.23 08:56 수정 2020.11.23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래퍼 스윙스가 그룹 빅뱅 멤버 탑이 자신의 얼굴 사진에 낙서한 것을 두고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탑은 지난해 말 자신의 SNS에 스윙스의 얼굴 사진에 낙서를 해서 올린 바 있다. 탑이 왜 스윙스의 얼굴 사진에 낙서를 하고 이를 공개한 것인지, 두 사람 사이의 친분이 알려진 바 없어 탑의 행동 배경은 궁금증을 낳았다.

약 1년이 지난 최근, 탑이 스윙스의 얼굴 사진에 낙서를 했던 일이 온라인에서 다시 화제가 됐다. 여전히 탑의 행동 이유가 오리무중인 상황에 친분 없는 남의 얼굴 사진에 낙서를 하는 건 무례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자 이번엔 스윙스가 직접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스윙스는 23일 오전 자신의 SNS에 탑이 낙서했던 사진을 올리면서 "이 사진 탑 씨가 1년 전인가 올렸던데"라고 언급했다.

이미지
이어 "당시에도 그닥 기분 안 나빴고 개인적으로 탑 씨 좋아하는데 정 가서"라며 "이게 다시 회자 되면서 뭔가 그 친구분에게 여론이 안 좋게 갈 까봐 걱정되는데"라고 오히려 탑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그 때 그냥 내가 탑 씨 인스타 올라가서 짱 된 기분이라 기분 좋았음"이라며 "탑 씨한테 뭐라 하지 마요. 당시에 특히나 난 밈 킹이었는데"라고 쿨하게 웃어 넘겼다.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