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20 "코로나 치료제·백신, 적정가에 공평 보급되도록 전력"

G20 "코로나 치료제·백신, 적정가에 공평 보급되도록 전력"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23 0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G20 "코로나 치료제·백신, 적정가에 공평 보급되도록 전력"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주요 20개국 정상들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G20 정상들은 21일부터 이틀간 화상회의로 열린 정상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정상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청와대가 오늘(23일) 새벽 배포한 선언문에서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규정하고 취약한 계층의 지원 및 경제 회복 등이 시급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 진단 기기와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광범위한 접종에 따른 면역이 전 세계적인 공공재"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회 전반에 코로나의 영향이 나타나는 모든 개발도상국과 최빈국을 지원할 것"이라며 "각국 국민의 생명과 일자리, 소득을 보호하고 세계 경제 회복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G20 정상들은 또 "금융 시스템의 회복력을 높이는 데 필요한 가용한 정책 수단을 계속해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저소득국의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는 채무 원리금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내년 6월까지 이어간다는 기존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정상들은 또한 다자무역 체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점과 함께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 자유롭고, 공정하고, 포용적이고, 예측가능한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도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습니다.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는 지난 3월 G20 화상 특별정상회의 당시 문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이후 각국의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 대응 외에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선언문에 담았습니다 정상들은 환경 훼손을 예방하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것이 현재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점에 공감하며 지구를 보호하고 보다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각국의 상황에 따라 가장 넓은 범위의 연료와 기술 선택을 활용하는 것을 비롯해 에너지 안보와 경제적 효율성, 환경, 안전성을 실현하는 에너지 전환이 중요하다는 내용도 선언문에 포함됐습니다.

정상들은 파리기후협약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재정 지원의 중요성에도 공감대를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를 극복하는 인류의 회복력과 전 세계 단합의 상징으로 2021년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결정을 평가하고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에도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