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취임식은 축소될 듯

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취임식은 축소될 듯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11.23 0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24일 첫 내각 인선 발표…취임식은 축소될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현지시간 24일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합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 지명자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확인해줄 수 있는 것은 이번 주 화요일에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을 보게 되리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국방·재무장관 등 핵심 직책이 발표 대상에 포함될지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는데, 클레인은 "당선인이 24일 직접 얘기할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9일 회견에서 민주당 내 진보나 중도 모두 수용할 만한 인사로 재무장관을 낙점했으며 26일인 추수감사절 전후로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 작업이 이뤄지지 않는 등 차질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연방총무청이 신속히 바이든 당선인을 승자로 확정하고 정권인수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1일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에 이어 17일 마이크 도닐런 선임고문 등 9명의 백악관 참모진 인선을 단행했습니다.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자는 또 내년 1월 20일 열리는 취임식과 관련해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규모가 축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가 과거에 하던 취임식과 같은 종류는 분명히 아닐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축하하고 싶어하는 것을 안다, 가능한 한 안전하게 (축하)할 방법을 찾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클레인 비서실장 지명자는 대선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에 대해 "좀먹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대선결과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는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