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매입임대로 전세 수요 흡수" 현장 홍보 나선 장관

"매입임대로 전세 수요 흡수" 현장 홍보 나선 장관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11.22 20:25 수정 2020.11.23 0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서울의 한 매입 임대주택을 찾았습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공공 임대주택의 공급을 늘리는 방식의 전세 대책에 비판이 쏟아지자 장관이 직접 홍보에 나선 건데요.

과연 국민들에게 질 좋은 주택이 충분하게 공급될 수 있을지, 이 대책이 전세난을 해소하는 데 효과가 있을지, 화강윤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은평구의 한 다세대 주택을 찾았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애들이 있으면 화장실이 두 개는 있어야지.]

전용면적 55제곱미터의 방 세 개인 이 곳 임대료는 보증금 1억 원에 월세 31만 원인 반전세로 시세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들여 개보수한 뒤 저소득층과 청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빌려주는 매입 임대주택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19일 정부가 발표한 임대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놓고 '질 나쁜 주택에나 살라는 거냐'는 비판이 커지자 장관이 직접 홍보에 나선 겁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아파트는) 단기간 공급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서… 매입 가격을 서울 평균 6억 원으로 했다는 건, 크기의 문제도 있지만 품질 자체에도 획기적인 개선을 담고 있다는 것이고….]

또, 새로 도입한 공공 전세를 통해 중산층까지도 공공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다며 "전세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습니다.

하지만 시장의 전세 수요가 아파트에 쏠려 있는 만큼, 이번 대책이 효과를 보려면 질 좋은 주택이 수요가 있는 곳에 얼마나 충분히 공급될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이번 전세 대책이 계획대로 돼도 신축 매입 약정 주택과 공공전세 주택은 내년 상반기까지는 1만 호, 오는 2022년까지 6만 2천 호 공급에 그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