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코로나 방역 '봉쇄장벽' 강화 강조

북한, 코로나 방역 '봉쇄장벽' 강화 강조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11.22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코로나 방역 봉쇄장벽 강화 강조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 장벽'을 더욱 철저히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22일) "세계적인 보건 위기가 계속 악화되는 상황에 대비해 완벽한 봉쇄장벽을 구축해 나가는 것은 비상방역전을 보다 강도높이 벌여나가는 데 중차대한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신문은 "우리의 영토, 영해, 영공에 구축된 봉쇄장벽은 조국보위, 인민보위의 성새이며 비상방역전선은 오늘의 총진군의 승리를 좌우하는 최전선"이라고 주장하면서 "조국의 안전과 인민의 안녕을 백방으로 사수하기 위하여서는 봉쇄장벽을 계속 철통같이 다져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도 "모든 성원이 순간이라도 방심한다면 방역장벽이 통째로 무너지고 조국과 인민의 안전에 위험이 조성된다"며 각 분야에서 비상방역조치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연일 철저한 방역 태세를 강조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볼 때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는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19일 노동신문 논설에서도 "없어도 살 수 있는 물자 때문에 국경 밖을 넘보다가 자식들을 죽이겠는가 아니면 버텨 견디면서 자식들을 살리겠는가 하는 운명적인 선택 앞에 서 있다"며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