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의 법칙' 김수미, "병만아, 갈치랑 꽃게 잡아 와"…하이힐에 보라색 패딩 '헬머니 포스' 폭발

'정글의 법칙' 김수미, "병만아, 갈치랑 꽃게 잡아 와"…하이힐에 보라색 패딩 '헬머니 포스' 폭발

SBS 뉴스

작성 2020.11.21 22: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김수미, "병만아, 갈치랑 꽃게 잡아 와"…하이힐에 보라색 패딩 헬머니 포스 폭발
김수미가 김병만에게 특별한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21일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족장과 헬머니'(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헬머니 김수미가 남다른 포스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누군가의 등장에 숨을 죽였다. 박미선은 "굉장한 포스가 다가오고 있어"라고 감탄했고, 잠시 후 멈춘 차량에서 굉장한 짐 보따리를 들고 내리는 한 인물이 포착되었다.

빨간 하이힐에 청바지, 보라색 패딩을 입고 등장한 이는 김수미. 헬머니 김수미의 등장에 병만족은 우르르 달려가 그의 짐을 바로 넘겨받았다.

그리고 박미선은 "선생님, 왜 이렇게 높은 걸 신고 오셨냐"라며 하이힐을 신고 괜찮겠냐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나는 하이힐이 습관 되어서 모래밭에서도 신는다. 정글에서 하이힐을 신으면 안 된다는 법 있냐"라고 물었다.

이 모습을 보던 제시는 김수미에게 다가와 꾸벅 인사를 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어머, 얘 넌 빤히 보다가 이제 인사하냐. 한국인의 예법을 모르냐"라고 버럭 했다. 이에 제시는 "저는 솔직히 선생님 때문에 오셨어요"라며 잘못된 존댓말을 구사했다.

김수미는 "어디 어른 앞에서 본인을 존대하냐"라고 나무랐다. 그리고 그는 "너는 나랑 무인도에 가서 예법을 다시 배워야겠다"라고 했고, 제시는 "욕도 제대로 배워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욕은 너도 잘해. 욕은 배울 필요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김수미는 김병만을 향해 "병만아, 너는 일단 갈치를 한 5마리 잡아"라고 했다. 그러자 김병만은 "선생님 저희 서해에 가야 하는데, 갈치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그건 모르겠고 연어 철이니까 연어도 좀 잡고 가을 꽃게도 먹어야 된다. 먹갈치, 연어, 가을 꽃게 이렇게 잡아 와라"라고 지시해 폭소를 자아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