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픽업트럭이 뜬다…올해 1∼9월 글로벌 판매 338만 대

픽업트럭이 뜬다…올해 1∼9월 글로벌 판매 338만 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1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픽업트럭이 뜬다…올해 1∼9월 글로벌 판매 338만 대
북미 지역이 주도해 온 픽업트럭 시장이 최근 동남아와 중남미 등으로 시장 규모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아직은 시장 규모가 제한적이지만 레저·캠핑 문화의 확산과 글로벌 인기 모델의 수입 등으로 초기 시장이 형성되는 중입니다.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글로벌 픽업트럭 판매량은 338만 대로 집계됐습니다.

픽업트럭은 차체 측면이 낮고 짐칸 덮개가 없는 소형 트럭으로, 국내의 일반적인 트럭과 달리 차량 앞쪽에 별도의 엔진룸이 있어 마치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화물 운송 기능을 접목시킨 모습을 지니고 있습니다.

픽업트럭의 올해 누적 판매량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210만1천 대로 전체 판매량의 62.2%를 차지했습니다.

캐나다 28만6천 대, 태국 27만 대, 브라질 19만5천 대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쌍용차 렉스턴스포츠가 2만4천700여 대, 쉐보레 콜로라도가 3천400여 대 팔리며 총 2만8천여 대가 팔렸습니다.

픽업트럭 시장은 그동안 교외 지역에서의 단독 주택 생활이 흔하고 인건비가 높아 물건을 직접 운송하는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했습니다.

작년 글로벌 전체 자동차 판매량 중 픽업트럭 비율이 5.9%였으나, 미국 시장에서는 픽업트럭 비율이 17.7%를 차지했습니다.

다만 최근 다양한 기업이 신규 진입하면서 태국과 브라질 등을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하는 중입니다.

국내 시장의 경우 기존에는 쌍용차의 판매량이 독보적이었으나 작년 9월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 이후 경쟁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특히 현 자동차관리법상 화물차로 분류돼 자동차세·취득세·개별소비세 감면,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지는 것도 인기 요인 중 하나라고 자동차연구원은 분석했습니다.

아직은 포드(90만9천 대)와 GM(82만6천 대), FCA(63만2천 대) 등 '빅3'가 전체 픽업트럭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다른 기업도 기존 플랫폼을 활용해 픽업트럭에 진입하는 추세입니다.

작년 지프가 30년 만에 픽업트럭 모델 글래디에이터를 출시했고, 내년에는 테슬라도 사이버트럭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또 현대차도 산타크루즈(가칭)를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해 출시할 예정입니다.

다만 현대차 산타크루즈의 경우 2018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국내 생산된 픽업트럭을 미국에 수출할 경우 2041년까지 관세 25%가 부과되는 만큼 국내 출시는 미지수입니다.

국내에서도 올해 지프 글래디에이터와 포드 레인저 등 다양한 해외 모델이 출시됐거나 출시 예정입니다.

(사진=쌍용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