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캠벨 前 차관보 "북에 인도적 지원 메시지 좋아…바이든 실행 가능"

캠벨 前 차관보 "북에 인도적 지원 메시지 좋아…바이든 실행 가능"

SBS 뉴스

작성 2020.11.20 2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캠벨 前 차관보 "북에 인도적 지원 메시지 좋아…바이든 실행 가능"
▲ 미국 방문한 민주당 한반도 TF 

커트 캠벨 전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19일(현지시간) "인도적 지원 등을 통해 북한이 인내하도록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좋은 생각이며 바이든 행정부도 이를 실행에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캠벨 전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에서 한국 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의 방미단인 송영길 김한정 윤건영 의원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방미단이 전했다.

캠벨 전 차관보는 "이러한 접근은 한국과 미국의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역임한 캠벨은 재직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회귀 정책'에 깊이 관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로 회귀와 같은 대북정책에 대해 미국 내 회의적인 시각이 있다면서 "북한 문제에 있어서 오랜 실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계속 시도하고 있는 것은 한미동맹이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방미단장인 송영길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정권 초기에 해결해야 할 많은 현안이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행에 옮겨지기까지 북한이 인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바이든 정부가 지난 정부의 경험을 학습하고 개선해 나간다면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보다 상당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미단은 미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 코커스(CAPAC) 지도부인 주디 추, 그레이스 멩, 마크 타카노, 테드 리우 등 4명의 하원 의원과 화상간담회도 가졌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다면 주한미군 감축이나 과도한 방위비 분담 요구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기반으로 한미동맹을 발전시키는 한편, 한국처럼 미국도 당사자인 이산가족 상봉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리우 의원은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결정에 대해 동의한다. 미군은 19년간 아프간에 주둔했지만 전쟁에서 이기지 못하고 있다"고 했지만 "한반도는 전혀 다른 사안으로 안정적인 상황관리를 위해선 주한미군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주둔을 허락해주는 동맹국에 감사를 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