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호텔 전세' 정조준…"홍남기·김현미부터 살아라

野, '호텔 전세' 정조준…"홍남기·김현미부터 살아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0 1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호텔 전세 정조준…"홍남기·김현미부터 살아라
국민의힘은 오늘(20일) 정부가 발표한 전세난 해소 대책 중 하나인 호텔 개조 공공임대 공급에 대해 집중 공격을 퍼부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호텔 방을 개조해서 전세로 쓰자는 제안 자체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며 "고개를 갸우뚱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처치 곤란한 상가나 호텔에서 어쩔 수 없이 사는 것을 국민은 주거 안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감 능력이나 현실 감각, 정책 능력도 없는 사람들이 모여 앉아 부동산 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류성걸 의원은 "알맹이가 하나도 없는 정책"이라며 "부동산은 수요자가 살고 싶은 주거 형태가 돼야 한다. 호텔은 그 형태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좋으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부터 한번 들어가 살아보세요"라고 쏘아붙였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라디오에서 "신혼부부나 3∼4인 가구 아파트 수요가 엄청나게 많아서 전셋값이 폭등하고 있다"며 "(이번 대책에) 아파트 수요는 3천500채밖에 안 되고, 대다수가 원룸이다. 지금은 원룸 대란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하 의원은 호텔은 주로 학교나 교육 시설과 가까이 있지 않다면서 "이미 실패한 정책이다. 24번째 부동산 대책인데, 행주 물도 없는데 계속 쥐어짠다"고 비꼬았습니다.

홍문표 의원 역시 라디오에서 호텔 방은 주로 1∼2명이 생활할 수 있는 크기라면서 "국민은 3∼4명 크기를 필요로 하는데, 현실적이지 못한 이야기를 하고, 마치 좋은 정책인 것처럼 내놓으니 국민들이 비웃는다"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