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불복 전략 '선거인단 확정 지연'…주별 마감 시한은

트럼프 불복 전략 '선거인단 확정 지연'…주별 마감 시한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0 1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불복 전략 선거인단 확정 지연…주별 마감 시한은
대선 패배에 불복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더기 소송에 나선 것은 승소를 바라기보다 경합주에서 선거인단을 확정하는 시한을 넘기도록 하려는 의도라는 게 대체적인 해석입니다.

미국 대선은 전국민 투표를 한 후, 각 주 선거 결과를 바탕으로 주마다 배정된 선거인단이 최종 투표를 통해 당선인을 결정하는 절차로 진행됩니다.

이 과정이 순조롭기 위해선 모든 주가 마감 시한 안에 선거 결과를 확정해야 합니다.

확정된 결과를 토대로 주정부가 선거인단을 배정하기 때문입니다.

선거 결과 확정이 시한을 넘기면 주의회가 선거인단 배정에 개입할 수 있고, 이런 상황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뒤집기'도 이론상으로 아예 불가능하지는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로 이 점을 노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법원이 선거 결과 확정을 지연시키게 해 공화당이 장악한 주의회가 자신에게 유리하게 선거인단을 선출토록 하는 전략입니다.

다만 이 전략이 성공할 가능성은 극히 낮습니다.

현재까지 트럼프 측이 제기한 소송 대다수가 증거 불충분 등으로 기각됐고 펜실베이니아주 등 일부 주 의회는 선거인단 선출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입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주요 경합주의 선거 결과 확정 절차와 마감 시한을 보도했습니다.

먼저 선거인단 16명이 걸린 조지아주는 20일까지 선거 결과를 확정해야 합니다.

조지아는 바이든 승리라는 결과를 발표한 뒤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시작했고 19일 재검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1만 2천여 표 차이로 승리했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도 이미 시한까지 결과를 확정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선 각 카운티가 23일까지 선거 결과를 확정해 캐시 부크바 주 국무장관에게 전달해야 합니다.

주 국무장관의 최종 확정에는 마감 시한이 따로 없지만 지연할 이유가 없다고 NYT가 설명했습니다.

미시간주에선 같은 날까지 주 개표참관위원회가 집결해 각 카운티 개표참관위원회가 제출한 확정 선거 결과를 최종 인증해야 합니다.

이곳 역시 시한 내에 확정을 완료할 전망입니다.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인데 이번 대선에서 바이든이 승리한 애리조나는 이달 30일까지 선거 결과를 확정해야 합니다.

애리조나주 공화당은 피닉스를 포함한 마리코파 카운티의 선거 결과 확정을 미뤄달라는 소송을 제기하고 카운티 당국자들에게 선거 인증을 지연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이 전국 각지에 제기한 비슷한 소송이 현재까지 대부분 기각됐기 때문에 이곳 역시 확정 시한을 지킬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망했습니다.

네바다주에선 주지사가 12월 1일까지 각 카운티 선거결과를 확정해야 합니다.

현재 모든 주요 외신은 바이든 당선인이 이곳에서 승리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트럼프 캠프는 증거 없이 자신들의 승리를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NYT는 진단했습니다.

위스콘신에선 이미 모든 카운티가 선거 결과 확정을 완료했지만 트럼프 캠프가 재검표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주에서 이를 받아들여도 마감시한 내에 완료할 수 있으며 바이든의 리드폭을 고려하면 결과가 뒤집히진 않을 전망이 우세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