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밥 안 먹자 숟가락으로 머리 때려"…어린이집서 또

"밥 안 먹자 숟가락으로 머리 때려"…어린이집서 또

UBC 배대원 기자

작성 2020.11.19 21:00 수정 2020.11.19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이 세계아동학대 예방의 날인데요, 어린이집에서 또 학대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밥 잘 안 먹는다며 교사가 4살 아이를 거칠게 끌어내고 숟가락으로 머리를 때리고, 또 낮잠 안 자는 아이는 일부러 손톱으로 눌렀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UBC 배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 동구의 한 어린이집 점심시간.

4살 여자아이가 밥을 먹지 않고 울음을 터뜨리자 보육교사가 거칠게 끌고 나갑니다.

문밖에 내던져진 아이, 교사는 그대로 문을 닫아버립니다.

[피해 아동 A 양 삼촌 : (아이를) 질질 끌고 간 것도 있고요. 숟가락으로 머리 때린 것도 있고요. 그다음에 교실 밖으로 내쫓은 것도 있고요.]

아이 어머니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협박 아닌 협박도 받았다고 말합니다.

[피해 아동 A 양 삼촌 : '처벌받는다', '힘들어진다' 그런 이야기를 하고. 외국인이다 보니까 (강제)출국하는 게 가장 무서워하는 거잖아요.]

다른 4살 남자아이는 낮잠을 자지 않자 보육교사가 복도 밖으로 내보내 방치하고, 손톱으로 아이 손등을 누르는 등의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피해 아동 B 군 아버지 : 처음에는 당당하게 오히려 저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고 가더니 영상을 찾아내고 나니까 '이제 기억이 난다. 죄송하다'(고 하더라고요.)]

해당 어린이집 측은 제기된 의혹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면서도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해당 교사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올해 울산에서 아동학대 정황이 드러난 어린이집만 모두 6곳.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아동학대 사건에 학부모들의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학순 UBC) 

▶ "입양 한 달 뒤부터 학대당해"…아버지에도 방임 혐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