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순천시, 2단계로 격상…2차 위기, 열흘 만에 58명 확진

순천시, 2단계로 격상…2차 위기, 열흘 만에 58명 확진

KBC 박승현 기자

작성 2020.11.19 20:22 수정 2020.11.19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남 순천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다시 올렸습니다.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확진자들이 이어지면서 병원과 마을이 통째로 격리되자 대응 수위를 높인 것입니다.

계속해서 KBC 박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순천시가 오늘(19일) 자정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전격 격상합니다.

코로나19 감염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2단계 격상을 결정한 것입니다.

[허석/순천시장 : 더 큰 경제적 손실을 막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유흥시설 5종 집합이 금지되고 노래방과 식당, 카페는 밤 9시 이후 운영이 제한됩니다.

학교는 3분의 1 등교수업을 기준으로 교육당국의 판단에 따라 운용됩니다.

순천에서 이번 2차 위기는 지난여름 1차 위기 때와 달리, 조용하고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1차 위기 때는 30일 동안 6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이번에는 열흘 만에 벌써 58명이 감염됐습니다.

특히 일상 속에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코호트 조치도 잇따르면서 집단확진자가 나온 병원과 시골 마을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박홍태/마을 이장 : 온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놨습니다. 더군다나 우리 마을에는 고령자들이 많이 살고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좀 안타깝습니다.]

순천시는 절박한 심정으로 2단계 격상을 했다며 불필요한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해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복수 KBC) 

▶ 카타르전 뒤 황희찬도 확진…포옹한 손흥민은 괜찮나
▶ [현장] 헌팅포차선 춤추고 즉석 만남…"단속이 어렵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