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때아닌 '천둥·번개 동반' 폭우…그친 뒤 기온 뚝

[날씨] 때아닌 '천둥·번개 동반' 폭우…그친 뒤 기온 뚝

SBS 뉴스

작성 2020.11.19 0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늦가을에 때아닌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곳곳에 천둥, 번개가 치고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는데요, 기상센터 연결해 상황 알아봅니다.

안수진 캐스터, 비가 지금도 많이 내리고 있나요?

<안수진 기상캐스터>   

늦가을답지 않은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밤사이 굵어진 빗줄기가 창문을 두들기면서 잠자리 설치신 분들도 계실 텐데요, 현재 레이더 영상 살펴보시면 이렇게 비구름이 전국을 덮고 있고 특히 서울과 경기, 강원으로는 붉은색 강한 비구름대가 지나고 있습니다.

경기도 가평과 서울 관악구로는 시간당 20mm 안팎의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출근길 조금 서둘러서 나오시는 게 좋겠습니다.

이번 비의 특징은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가 강하게 부딪치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다는 점입니다.

지금 서해안과 동해안, 일부 남해안으로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 번개가 치는 곳도 있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그래도 비의 지속 시간이 길지는 않습니다.

아침부터 낮 사이 서울과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서 비구름이 점차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밤이면 비는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그전까지 중부 지방과 호남을 중심으로는 30에서 많게는 80mm의 비가 내리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최고 5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가 그친 뒤로 날은 급격히 쌀쌀해집니다.

내일(20일) 서울의 아침 기온이 2도까지 뚝 떨어지는 등 오늘과 비교해서 15도 이상 기온 차가 난다는 점 참고하셔야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