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소액 투자자 유리해지는 공모주 청약…'빅히트' 적용해보면 몇 주?

[취재파일] 소액 투자자 유리해지는 공모주 청약…'빅히트' 적용해보면 몇 주?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11.19 11:03 수정 2020.11.19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소액 투자자 유리해지는 공모주 청약…빅히트 적용해보면 몇 주?
정부가 말 많던 공모주 청약 제도를 손보기로 했습니다. '돈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돈을 벌게 되는 구조'라는 소액 투자자들의 불만에 응답한 결과입니다. 카카오게임즈, 빅히트, 교촌 F&B까지. 이름 들으면 알만한 기업들이 기업 공개 시장에서 흥행할 때마다 소액 투자자들은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금리가 낮다 보니 예금·적금하던 돈을 이리저리 굴려보려고 공모주 청약에 발을 들였는데, 목돈 넣어봐야 몇 주 나오지도 않던 경험이 쌓인 겁니다.

주식
● 개인 배정 물량 늘리고, 얼마 냈든 골고루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간단합니다. 일단 개인 투자자들에게 배정되는 물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현재 개인 투자자 배정 물량은 전체 공모주의 20% 정도입니다. 여기에, 고위험·고수익 펀드인 하이일드펀드 배정 물량 10% 중 5%를 개인 투자자 물량으로 가져옵니다. 우리사주조합 청약 미달 물량이 나오면, 다시 최대 5%까지 개인 투자자 물량으로 가져옵니다. 결과적으로 개인 투자자 몫의 물량이 전체 공모주 수의 25%~30%로, 상당 폭 늘어나게 됩니다.

물량을 배정하는 방식도 더 많은 투자자에게 고루 분배되도록 바뀝니다. 지금은 물량 100%를 납입한 증거금 규모에 따라 배정합니다. 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주식을 많이 받는 구조입니다. 앞으로는 개인 투자자 배정 물량의 50% 이상은 모든 청약 신청자에게 고루 배정 기회를 제공해야 합니다. 이 물량은 증거금을 얼마나 많이 냈는지와 관계없이 배정됩니다.

예를 들어 A 기업 공모주 청약 때 개인 투자자 물량으로 10만 주가 배정됐고, 청약 신청자가 5만 명 몰렸다고 가정해봅니다. 10만 주의 절반인 5만 주 이상은 '균등 배정 물량'으로 따로 떼어놓아야 합니다. 이제 이 5만여 주를 5만 명에게 골고루 나눠주는 방법을 선택합니다. 한 사람당 1주씩 나눠줄 수도 있고, 5천 명을 추첨해 10주씩 나눠줄 수도 있습니다. 어떤 방법을 쓸지는 상황에 맞게 주관사가 결정합니다. '균등 배정 물량'을 제외한 나머지 물량은 기존 방식대로 증거금에 비례해 나눠줍니다.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빅히트 일반 공모주 청약
● 빅히트 사례 적용해보면? 소액 투자자도 최소 '3~4주'

현실에 적용해보면 어떨까요? 이 방식을 지난달 빅히트 공모주 청약 사례에 적용해보면, 소액 투자자들도 최소 3~4주 정도 나눠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당시 개인 투자자에게 배정된 빅히트 청약 물량은 전체 공모주의 20%, 142만 6천 주였습니다. 일단 개인 투자자 배정 물량이 25%~30%로 늘어나게 되니까 새로운 공모주 배정 방식에 따른 개인 투자자 물량은 178만 2천500주~213만 9천 주로 늘어납니다.

이중 절반 이상, 그러니까 89만 1천250주~106만 9천500주 이상은 '균등 배정'해야 합니다. 당시 빅히트 공모주 청약을 신청한 개인 투자자 수는 약 25만 명. 균등 배정 물량을 개인 투자자 수로 나눠보면 한 사람당 3.5주~4.3주 정도 받을 수 있습니다. 공모주 물량 배정 때 소수점이 나오면 보통 '5사 6입' 원칙이 적용됩니다. 0.6 이상은 올림하고, 그 아래는 버림 하는 방법입니다. 따라서 '균등 배정'에 따라 모든 청약 신청자는 적어도 3주 또는 4주를 받게 됩니다. 물론 3주 또는 4주 이상 청약을 신청한 경우에 한해서입니다.

나머지 절반 정도의 물량은 증거금 규모에 따라 배정하게 됩니다. 만약 새로운 배정 방식 하에서 1억 원을 증거금으로 낸다고 가정하면, 균등 배정 방식에 따라 3~4주를 받고 증거금에 비례해 1주를 추가로 배정받아 최종적으로 4~5주 정도를 받게 됩니다. 종전 방식에 따르면 증거금 1억 원에 2주가 배정됐습니다.

1억 원에 네댓 주. 역시 만족스러운 수량은 아니지만, 고액 자산가에게 쏠리던 물량이 고루 배분되는 효과는 분명히 있어 보입니다. 금융위원회는 내년 1월까지 단계적으로 개인 투자자 배정 물량을 늘릴 계획입니다. 내년 상반기 안에 고액 자산가들이 여러 증권사에 걸쳐 중복 청약하지 못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