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전투식량 불량' 압수수색…청와대 행정관 개입?

[단독] '전투식량 불량' 압수수색…청와대 행정관 개입?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1.18 21:06 수정 2020.11.18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오늘(18일) 방위사업청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전투식량 입찰 정보 유출과 특정 업체 봐주기 의혹을 수사하는 것인데, 여기 청와대 행정관 개입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오늘 압수수색한 데는 방사청 미래전력사업지원부 등입니다.

방사청과 전투식량 제조업체 A사의 유착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먼저 2017년, 경쟁업체의 입찰 정보가 고스란히 담긴 방사청 서류가 A사 마케팅 관계자에게서 나왔습니다.

전투식량
또 A사는 그해 2017년부터 전투식량 Ⅱ형 195만 개를 납품했는데, 유통기한이 3년인 전투식량 제조에 2년짜리 식자재를 쓴 사실이 확인돼 폐기하라는 식약처 조치가 나왔지만, 방사청은 계속 장병들에게 먹였습니다.

A사 소재지인 나주시가 문제없다고 했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결국 식약처가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고, 정치권에서도 문제 삼기 시작한 지난해 8월에서야 방사청은 급식을 중단했습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이 과정에 조직적 비호가 있었는지 확인하겠다는 차원으로 보입니다.

여기에다 같은 나주 출신의 청와대 행정관 C 씨의 개입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C 행정관은 지난 5월, 군수품 품질 관리를 맡는 국방기술품질원 직원들을 청와대로 불러 A 업체 전투식량 하자 판정이 적절했는지 따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기술품질원 관계자 : 나주시의 ('문제없다'는) 판단대로 했으면 ○○○(청와대 행정관)이 아무런 얘기할 것도 없겠죠. 그래서 ○○○(행정관)이 불러서 확인을 했어요. '왜 그러면 그렇게 처리를 했느냐. 너희 처음에는 문제없다고 했는데 왜 인제 하자 처리를 하냐'(고 따졌어요).]

C 행정관은 확인 취재를 위한 전화에 며칠째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성훈, CG : 조수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