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마스크 안 써!'…축제에 찬물 끼얹은 NC 알테어의 궁색한 변명

[취재파일] '마스크 안 써!'…축제에 찬물 끼얹은 NC 알테어의 궁색한 변명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11.18 09:08 수정 2020.11.18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C 선수들이 5-3 승리를 거둔 뒤 기쁨을 나누고 있다.
NC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승리를 따낸 17일 고척스카이돔.

KBO 사무국은 경기가 종료된 뒤 1차전 MVP에 선정된 애런 알테어를 찾았습니다. 알테어는 이날 1대 0으로 앞선 4회 달아나는 3점 홈런을 터뜨려 팀의 5대 3 승리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그러나 알테어는 끝내 그라운드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MVP 시상식이 취소됐고, KBO 관계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NC 측에 따르면 알테어는 경기 종료 뒤 시상식과 인터뷰 참석 이야기를 들은 뒤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하겠다'고 버텼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스포츠 시설인 고척돔 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육성 응원을 자제하고 있는 가운데 관중들은 관중석 밖에 위치한 별도의 공간에서만 취식을 하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습니다.

야구장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방역을 철저히 지키고 있습니다. KBO 미디어 취재 가이드라인에 따라 취재진은 물론 선수들도 인터뷰를 할 때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어떠한 이벤트도 진행할 수 없습니다. KBO는 방역 지침상 마스크를 쓰지 않겠다는 알테어를 대상으로 그라운드 시상식 및 인터뷰를 진행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행사를 취소하는 방향으로 택했고, 결승타를 기록한 나성범 선수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상식과 인터뷰를 소화했습니다.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NC 알테어
NC 구단 관계자는 "알테어가 평소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마스크를 쓰고 말을 할 때 호흡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오늘 경기가 끝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는 시상식 참석과 인터뷰하기 힘들다는 게 본인 의견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알테어는 이동할 때를 포함한 평상시에는 마스크를 다 착용했다. 다만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사진을 찍거나 인터뷰를 할 때는 힘들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알테어의 돌발 행동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구단과 팬들에게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포스트시즌에서 승리한 팀의 팬들은 경기가 끝난 뒤 떠나지 않고 자리를 지킵니다. 시상식을 보며 선수에게 박수를 보내고 승리의 기쁨을 더 누리기 위해서입니다. 이날 역시 NC의 팬들이 자리를 지키며 알테어를 기다렸지만, 창단 첫 한국시리즈 승리의 여운을 더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한국시리즈 1차전 NC 승리
구단의 해명대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말하는 것이 힘들다면 인터뷰만 고사하면 되는 일이었습니다. 지난 10년간 포스트시즌을 취재하면서 선수가 시상식에서 '말'을 하는 모습은 본 적이 없습니다. MVP 수상판을 들고, 팬들의 환호에 답을 하는 게 전부였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호흡이 힘들다'는 해명은 그래서 더 궁색해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