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바퀴까지 '덜컹'…만취차량 폭주 현장 추격

[영상] 바퀴까지 '덜컹'…만취차량 폭주 현장 추격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11.17 15:47 수정 2020.11.17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퀴까지 덜렁거리며 비틀대는 음주 차량을 한 택시기사가 30km 가까이 추격해 검거에 성공했습니다.

어제(16일) 밤 10시 20분쯤 서울 광진구 인근에서 한 차량이 비틀비틀 차선을 넘나들며 곡예주행을 했습니다.

인근을 지나던 택시기사 김광민 씨 은색 외제차가 오른쪽 앞 라이트가 꺼지고, 바퀴가 망가진 듯 주행하는 모습을 보고 음주운전 차량임을 직감해 쫓아갔습니다.

김 씨가 20km가량 추격한 시점 경찰 순찰차가 나타났지만, 해당 음주 차량은 더 빠른 속도로 도주했습니다.

결국 경찰과 김 씨는 음주차량을 10km 정도 더 따라갔고, 경기도 분당구 한 고가차도 위에서 에워싼 끝에 운전자를 붙잡았습니다.

현장에서 붙잡힌 50대 운전자는 면허 정지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양천구에 사는 김 씨는 음주 차량을 추격하기 위해 30분가량 원래 목적지와 정반대 방향인 경기도 성남까지 주행했습니다. 김 씨는 "이 차량을 놓치면 잡지 못할 것 같아서 경찰에 인계할 때까지 따라갔다"고 말했습니다.

근무 중 열 일 제치고 쫓아간 김 씨의 의로운 행동에 당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아이고 고생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라며 연신 감사함을 표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운전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할 방침입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