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옵티머스 로비스트 '신 회장' 구속심사 출석…묵묵부답

옵티머스 로비스트 '신 회장' 구속심사 출석…묵묵부답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11.17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옵티머스 로비스트 신 회장 구속심사 출석…묵묵부답
옵티머스 자산운용 측 로비스트로 활동한 전 연예기획사 신 모 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가려집니다.

서울 중앙지법 김태균 영장 전담 부장 판사는 오늘(17일) 오전 10시 반부터 신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했습니다.

영장 심사를 위해 법원에 도착한 신 씨는 로비 혐의 인정하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신 씨는 최근 구속된 로비스트 김 모 씨, 달아난 기 모 씨와 함께 금융권에 로비를 해주겠다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서 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3일 신씨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상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