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매일 의자에 갇힌 아이…CCTV에 담긴 지난 60일

매일 의자에 갇힌 아이…CCTV에 담긴 지난 60일

UBC 신혜지 기자

작성 2020.11.16 20:37 수정 2020.11.16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울산의 한 어린이집에서 3살 아이를 혼자서는 빠져나올 수 없는 식판 달린 의자에 앉히고 몇 시간씩 움직이지 못 하게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어린이집에 도착하자마자 이 의자에 앉혀져 꼼짝없이 3시간을 보낸 날도 있다는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UBC 신혜지 기자입니다.

<기자>

점심 식사가 막 끝난 시간, 한 아이가 자기 몸보다 작은 '식탁 겸용 의자'에 앉아 있습니다.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다른 아이들과 달리 다음 날에도 또 다른 날에도 똑같은 의자에 앉아 있는 아이.

이제 막 등원한 아이가 교사의 손에 이끌려 외투를 벗자마자 바로 의자에 앉는 날도 잦아집니다.

하루는 아이가 답답한 듯 몸부림치다 옆으로 넘어지는데 교사가 덮개를 빼준 뒤에야 겨우 의자에서 벗어납니다.

28개월 된 A군은 길게는 3시간 동안 매일 이렇게 생활했는데 아이의 행동을 이상히 여긴 부모가 CCTV를 확인하면서 알게 됐습니다.

[A군 아버지 : 의자에도 잘 앉아 있던 애가 의자에 안 앉아 있으려고 하고요, 앉히려 하면 싫어하고. 카시트에서도 계속 벗어나려고 해요, 카시트 앉으면 울고 계속 짜증 내고.]

아이가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이 처음 찍힌 건 지난 9월, 어린이집이 보관하고 있던 60일 치 CCTV 영상 중 첫날입니다.

[A군 어머니 : 그중에 제일 잘 앉아서 앉힌 건가요? 하나라도 덜 움직여야 선생님들 손이 덜 가니까. 그게 혹시 맞는 건가요?]

[담임 교사 : 네. 맞습니다.]

그러나 얼마 뒤 다른 학부모들에게 보낸 공지문에는 아이에게 문제가 있어 어쩔 수 없었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어린이집 원장 : 특정 아이를 집중적으로 (괴롭힌) 친구가 한 명 있고요. 나머지 친구들은 자기 옆에 오면 얼굴을 당기고 옷을 당기고 밀고.]

문제가 된 담임교사 2명은 현재 사직한 가운데 경찰은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학순 U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