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범죄자' 고영욱, SNS 소통 선언 하루 만에 폐쇄당해

'성범죄자' 고영욱, SNS 소통 선언 하루 만에 폐쇄당해

SBS 뉴스

작성 2020.11.16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성년자 성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고영욱 씨가 SNS 계정을 개설했지만 하루 만에 폐쇄됐습니다.

지난 12일 고영욱 씨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었습니다.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계속 이렇게만 지낼 수 없기에 조심스럽게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고 말했는데요, 고영욱 씨의 바람과는 달리 인스타그램 계정은 하루 만에 폐쇄됐습니다.

고영욱 씨는 트위터를 통해 인스타그램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알렸는데요, 거센 비난 여론에 스스로 폐쇄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는 인스타그램을 사용할 수 없다는 운영 정책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누리꾼들은 성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다시 대중 앞에서 나서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