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IOC "도쿄올림픽, 관객 참여 대회로 개최"

日-IOC "도쿄올림픽, 관객 참여 대회로 개최"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11.16 13:39 수정 2020.11.16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IOC "도쿄올림픽, 관객 참여 대회로 개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안전한 대회로 개최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사람은 특히 내년 도쿄올림픽을 관객이 참가하는 형태로 개최한다는 데도 인식을 함께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오늘(16일) 회담에서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고, 바흐 위원장도 "내년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이후 세계에 인류의 연대와 결속력을 증명하는 상징으로 삼으려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기자단을 만나 "바흐 위원장에게 도쿄올림픽에 관객이 참가하는 것을 상정한 다양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바흐 위원장도 기자들에게 "오늘 회담에서 도쿄 대회의 성공을 향한 강한 결의를 공유했다"면서 "경기장에 관객이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오늘 오후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와도 회담한 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 사태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확정한 뒤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했으며, 내일은 도쿄올림픽과 패널럼픽 선수촌과 주경기장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