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바이든, 조작으로 이겨" 트윗했다 "패배 인정한 것 아냐"

트럼프 "바이든, 조작으로 이겨" 트윗했다 "패배 인정한 것 아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1.16 0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바이든, 조작으로 이겨" 트윗했다 "패배 인정한 것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에서 조작으로 이겼다고 트윗했다가 일부 미 언론이 '처음으로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고 해석하자 "인정한 것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5일 오전 트위터에 "그(바이든)는 선거가 조작됐기 때문에 이겼다(won)"며 "어떤 투표 감시자나 참관인도 허용되지 않았다"고 적었습니다.

또 "나쁜 평판과 조악한 장비를 가진 급진 좌파 개인 소유 회사 도미니언에 의해 개표 집계가 이뤄졌다"는 식으로 비난하면서 "선거일 밤에 일어났던 모든 기계적인 결함은 정말로 표를 훔치려다 들킨 것이지만 그들은 들통나지 않고 많이 성공했다. 우편선거는 역겨운 조크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대선이 조작됐다는 기존 주장의 연장선이었지만, '그가 이겼다'는 표현을 처음 쓴 탓에 일부 미 언론은 패배를 승복한 것이라는 취지로 보도가 나왔습니다.

트럼프는 즉각 "조작된 선거, 우리가 이길 것"이라는 트윗을 다시 올리면서 "나는 아무것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가 갈 길은 멀다. 이것은 조작된 선거였다"고 다시 주장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