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미세먼지 모레까지 '나쁨'…중국발 스모그-국내 미세먼지 영향

초미세먼지 모레까지 '나쁨'…중국발 스모그-국내 미세먼지 영향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15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초미세먼지 모레까지 나쁨…중국발 스모그-국내 미세먼지 영향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주말·휴일에 이어 오는 17일까지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나쁨' 상태를 보일 전망입니다.

15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강원 영서·세종·충북·충남·전북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나쁨'으로 예보됐습니다.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입니다.

다만 대전은 밤에 '나쁨'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날 낮 12시 기준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인천 61㎍/㎥, 경기·충남 59㎍/㎥, 전북 54㎍/㎥, 서울 51㎍/㎥ 등입니다.

전북·충남·경기·인천 등 일부 지역에는 이미 전날부터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월요일인 16일에는 수도권·충청권·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각각 예보됐습니다.

17일 또한 수도권·세종·충북·대구를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음'(농도 36㎍/㎥) 이상 수준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지난 12일에 중국·북한 등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국내 대기 정체로 축적됐다"며 "오늘(15일)은 축적됐던 미세먼지가 서해상으로 이동했다가 고기압의 이동으로 다시 들어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늘 오후에는 미세먼지의 농도가 어느 정도 떨어지면서 동쪽으로 이동할 텐데, 내일 다시 서풍이 불면서 미세먼지가 중서부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다 상층으로 들어오는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쁠 전망"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