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소연평도 해상서 어선 전복…1명 사망·3명 실종

인천 소연평도 해상서 어선 전복…1명 사망·3명 실종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11.15 0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4일)저녁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돼, 1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지만, 실종자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완전히 뒤집혀 붉은 바닥을 드러낸 채 떠 있는 배 위에서 해경 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입니다.

어제저녁 6시쯤,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남서쪽 43㎞ 해상에서 12톤급 어선이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57살 선원 한 명이 숨졌고 63살 선장 등 선원 3명이 실종됐습니다.

사고 어선은 앞서 9일 전북 군산에서 출항한 '형망 어선'으로, 50~60대 남성 5명이 탄 채 주꾸미 조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고 직후 인근 선박에 구조된 58살 선원은 조업 중 배가 움직이지를 않아 인근 선박이 견인하던 중 순식간에 배가 뒤집혔다고 말한 걸로 전해집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해경과 해군은 함정 17척과 항공기 6대를 투입하고 인근 어선을 동원해 나머지 실종자 3명에 대한 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날이 밝는 대로 전복된 배 안을 수색할 예정입니다.

---

굉음과 함께 불꽃과 검은 연기가 솟구칩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어비리 한 야적장에 쌓아둔 200L들이 드럼통이 폭발했습니다.

인근 비닐하우스 등에 불이 번지며 60살 백 모 씨가 숨졌고 59살 동생 백 모 씨도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