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올림픽 되도록 협력 제안"

문 대통령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올림픽 되도록 협력 제안"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4 23: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도쿄·베이징 올림픽, 방역올림픽 되도록 협력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도쿄 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올림픽을 '방역·안전 올림픽'으로 치러내기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화상으로 개최된 제15차 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해 두 가지를 제안하고자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됐던 것처럼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방역·안전 올림픽'으로 개최된다면 코로나19 극복과 평화에 대한 희망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과 관련한 제안 외에 방역·보건의료 분야의 다자 협력도 제안했습니다.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한과 중국, 일본, 몽골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했다고 소개하며 "연대와 협력으로 서로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동북아 평화의 토대를 다지도록 지지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나아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회원국들이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출범 15주년을 맞는 동아시아정상회의가 다양한 과제들에 대해 국가 간 협력의 기틀을 마련해 왔음을 평가하면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공조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한국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가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노력해 이웃 국가들이 함께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양쓰레기 제거를 통해 바다를 되살리는 해양지속 가능성 성명이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며 "한국이 해양 지속 가능성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고 성명 이행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 중국 리커창 총리, 일본 스가 총리 등 각국 정상들을 비롯해 미국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과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 등 20명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