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아세안+3, 보호주의 맞서 상생과 협력으로 나아가야"

문 대통령 "아세안+3, 보호주의 맞서 상생과 협력으로 나아가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4 2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아세안+3, 보호주의 맞서 상생과 협력으로 나아가야"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호주의의 길에 맞서 상생과 협력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화상으로 진행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교역과 투자를 늘리고 역내 공급망을 복원하는 길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아세안+3이 코로나 이후 시대에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며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 하는 상황에서 "한국은 ICT 분야의 강점을 활용해 역내 중소기업, 스타트업이 디지털 경제에 뒤처지지 않게 아세안과 협력을 더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은 한중일 3국 협력 조정국으로서 세 나라와 아세안의 협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한국의 보건의료 분야 역할도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에 동참하고 감염병 관련 정보의 신속한 공유를 위한 아세안+3 차원 조기경보체계 구축 등에 참여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의 왕래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해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과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