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스가 콕 집어 "반갑습니다"…강제동원 문제 냉랭

文, 스가 콕 집어 "반갑습니다"…강제동원 문제 냉랭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4 20:34 수정 2020.11.14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4일) 화상으로 아세안 플러스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렸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스가 총리를 콕 집어 인사말을 건넸습니다. 여기에도 외교 전략이 숨겨져 있겠죠. 기대했던 효과, 거둘 수 있을까요?

보도에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 대응을 위해 열린 한·중·일과 아세안의 화상회의.

가장 눈길을 끈 건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말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존경하는 의장님, 각국 정상 여러분.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

국제회의에서 특정 국가 정상을 따로 콕 집어 인사를 건네는 건 이례적입니다.

화상이지만 첫 대면인 만큼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잘 풀어보자는 정치적 메시지를 담은 건데 스가 총리는 딱히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다가가지만, 일본은 뜨뜻미지근한 현재 상황을 상징하는 듯합니다.

잇달아 일본을 방문한 정부와 여권 인사들은 '정상회담 일괄 타결론'을 띄웠지만,

[김진표/민주당 의원 (한국 측 회장) : 양국의 정상들이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모든 문제를 털어놓고 소통하고 결단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스가 총리에게 했습니다.)]

일본 측은 구체적 해법이 먼저란 반응입니다.

[누카가/일본 자민당 의원 (일본 측 회장) : 한국 측이 부디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구상을 제시해 달라(고 스가 총리가 한국 의원들에게 얘기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오늘 "한국이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아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온 느낌이 아니다", 이대로라면 연말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스가 총리 방한은 어렵다는 일본 정부 측 입장을 전했습니다.

강제동원 배상을 위한 일본기업의 한국 내 자산 현금화 문제에 우리 법원이 결론을 내리기 전에 두 나라 정부가 정치적 해법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아직은 미지수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