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의 희망 되길"

문 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의 희망 되길"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4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의 희망 되길"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이 참여하는 아세안 + 3이 코로나 이후 시대에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후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는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경제 분야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세계 경제는 내년에 코로나 이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가 간 회복 속도의 차이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보호무역의 바람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도 여전하다"며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함에 따라 불평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문제들"이라며 "아세안+3의 협력을 강화하고 상생의 지혜를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코로나 공동 대응을 위한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를 언급하며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의 왕래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보건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는 스가 일본 총리 취임 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하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에게 인사를 하면서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