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집회 재고돼야…코로나 확산 시 책임 묻지 않을 수 없어"

文 "집회 재고돼야…코로나 확산 시 책임 묻지 않을 수 없어"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4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집회 재고돼야…코로나 확산 시 책임 묻지 않을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말 집회로 코로나가 확산하거나 방역수칙을 어기는 일이 생길 경우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주말 집회가 재고돼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집회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은 더욱 중요하므로 방역수칙을 어기거나 코로나 확산의 원인이 되는 경우 엄정히 법을 집행하고 책임을 분명히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일일 신규 코로나 확진자 수가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정부부터 코로나 방역의 끈을 더욱 조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직은 우리 방역체계 안에서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보지만 더 큰 확산으로 번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면서 "숫자뿐 아니라 내용 면에서도 회사, 학교, 카페와 지하철역, 지인과 가족 모임 등 일상의 공간에서 조용한 확산이 진행되고 있어 더욱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다시 켜진 코로나 경고등에 경각심을 높이고 총력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마스크 의무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철저한 감독과 현장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인 방역을 위해서는 국민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동과 모임이 많아지는 시점에서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서는 지금의 방역단계를 유지하기 힘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일상과 경제생활을 위해 거리두기 단계를 낮춘 것은 힘들게 이룬 방역 성과와 함께 성숙한 시민의식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자칫 방심해 방역수칙을 소홀히 한다면 우리가 지금 누리고 있는 생업과 일상마저 위태로워지고 더 큰 피해와 고통이 찾아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같이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에서는 모두가 함께 방역의 주체로서 조금씩 양보하며 힘을 모으는 길 외에 다른 방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적 대사이며 학생들의 미래가 달린 수능이 20일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서도 코로나 재확산의 작은 불씨라도 만들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