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지지자 집회 언급하며 "들를 수도"…충돌 우려

트럼프, 지지자 집회 언급하며 "들를 수도"…충돌 우려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11.14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지지자 집회 언급하며 "들를 수도"…충돌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DC에서 열릴 지지자들의 집회를 언급하며 자신이 집회에 참석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 참가를 독려하고 세를 과시하려는 차원으로 보이는데, 극우 성향 지지자들 참가로 집회가 격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간 13일 트위터에 "엄청난 지지를 보게 돼 기쁘다"면서 "특히 토요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대형 집회를 비롯해 전국에서 벌어지는 자연적 집회들 말이다"라고 썼습니다.

이어 "내가 들러서 인사할 수도 있다"면서 이번 대선이 조작됐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토요일인 현지 시간 14일 워싱턴DC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면서 10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극우성향 인사들과 백인우월주의자, 음모론자들이 집회를 홍보해왔으며 일부는 참가하겠다고 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반대 집회도 예고된 만큼 충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최근 회견에서 "우리는 이러한 움직임을 계속 추적하고 있으며 대비하고 있다"면서 워싱턴DC로의 총기 반입에 주의해달라고 경고했습니다.

워싱턴DC에서는 허가증과 함께 총기를 숨겨서 휴대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공개 소지는 금지됩니다.

또 10발 이상이 든 탄창을 소지하는 것도 불법입니다.

워싱턴DC에서는 14일 아침 6시부터 백악관 주변 도로가 통제된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