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바이든에 뒤늦게 축하 표시…'당선인' 호칭은 피해

중국, 바이든에 뒤늦게 축하 표시…'당선인' 호칭은 피해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1.13 1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바이든에 뒤늦게 축하 표시…당선인 호칭은 피해
중국이 지난 3일 미국 대선 이후 처음으로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대선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응을 주목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 인민의 선택을 존중하며 바이든 선생과 해리스 여사에게 축하를 표시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왕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를 표하면서도 '당선인'이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바이든에게 붙인 '선생'이라는 호칭은 영어의 '미스터'에 해당합니다.

왕원빈 대변인은 또 "우리가 알기로는 미국 대선 결과는 미국의 법률과 절차에 따라 확정된다"는 기존 입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다른 여러 나라 정상들과 달리 아직 바이든 당선인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내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