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매일 1%만 더"…'철인3종'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Pick] "매일 1%만 더"…'철인3종'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11.15 07:41 수정 2020.11.15 0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매일 1%만 더"…철인3종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평균 완주 시간을 훌쩍 넘겨 철인 3종 경기 결승선을 통과한 21살 청년에게 높은 관심과 응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철인 3종 경기에 참가한 세계 최초의 다운증후군 참가자이자, 동시에 최초의 다운증후군 완주자인 21살 크리스 니킥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철인 3종 경기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다운증후군을 갖고 태어난 니킥 씨는 과거 심장 수술 두 번과 귀 수술을 치르며 수년간 병상에서 생활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몸무게가 불어나고 건강도 급속도로 나빠졌는데요, 부모님은 니킥 씨를 향한 미안함과 안쓰러움을 누르면서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해볼 것을 권유했습니다.

아버지 닉 씨는 훈련을 시작한 아들에게 "하루에 1%씩만 더 발전하자"는 독특한 좌우명을 내세웠습니다. 훈련 첫날 팔굽혀펴기를 단 1회 해냈던 니킥 씨는 이 좌우명에 따라 느리지만 꾸준히 발전해나갔습니다.

철인 3종 경기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철인 3종 경기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그로부터 3년이 흐른 지난 7일, 니킥 씨는 드디어 플로리다에서 열린 철인 3종 경기에 출전했습니다.

훈련한 대로 차근차근 나아가던 니킥 씨는 두 번째 종목으로 자전거를 타던 중 넘어져 무릎을 다쳤습니다. 하지만 니킥 씨는 오히려 "결승선에서 더 많은 응원을 받을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씩씩하게 일어섰습니다.

철인 3종 경기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그리고 3.86km 바다 수영, 180.25km 자전거 타기, 42.20km 마라톤을 16시간 46분 9초 만에 완주한 니킥 씨는 그 누구보다 큰 박수갈채 속에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42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철인 3종 경기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는 순간이었습니다.

아버지 닉 씨는 "아들은 철인 3종 경기를 완주했고, 이제 이루지 못할 목표는 없다. 아들은 자신과 같은 한계를 가진 아이들과 그 가족들에게 그 어떤 꿈이나 목표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감격했습니다.

철인 3종 경기 완주한 첫 다운증후군 선수의 다짐
고된 하루를 마치고 집으로 향한 니킥 씨는 어머니의 목에 이날 받은 메달을 걸어드렸습니다. 니킥 씨는 "훈련마다 함께해주셨던 어머니가 경기 당일 너무 아파 나오지 못하셨다. 집을 나서기 전 어머니에게 반드시 메달을 드리기로 약속했다"고 전해 감동을 더했습니다.

니킥 씨는 '어제보다 1% 발전한 오늘을 만들자'는 좌우명을 새기며, 2022년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스페셜 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훈련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hrisnikic'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