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야 할 몫을 했을뿐"…'수훈갑' 송범근의 쿨한 인터뷰

"해야 할 몫을 했을뿐"…'수훈갑' 송범근의 쿨한 인터뷰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20.11.13 1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3살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이집트와의 친선경기에서 0-0으로 비겼습니다. 이날 경기에서는 골키퍼 송범근(전북)의 선방이 빛났습니다. 이집트 현지 언론들이 송범근의 눈부신 선방을 두고 "선방쇼"라고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김학범 감독은 송범근 골키퍼를 이번 경기 '수훈갑'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스포츠머그가 송범근 골키퍼와 김학범 감독의 인터뷰를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