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덕파워웨이 前 대표 등 2명 구속…법원 "혐의사실 소명"

해덕파워웨이 前 대표 등 2명 구속…법원 "혐의사실 소명"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1.13 0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덕파워웨이 前 대표 등 2명 구속…법원 "혐의사실 소명"
1조 원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연루된 해덕파워웨이 등 옵티머스 관계사 임원 2명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박 모 전 해덕파워웨이 대표와 해덕파워웨이 자회사 세보테크의 강 모 총괄이사, 관련 업체인 M사 오모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연 뒤 오늘(12일) 저녁 박 전 대표와 오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최 부장판사는 두 사람에 대해 "혐의사실에 대한 소명이 갖춰져 있고 행위 불법과 결과 불법이 중하며 이해가 상반된다"며 "사후에 피해를 보전한다고 해 회사가 본래 그 자리로 돌아갈 수 없다는 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반면 강 총괄이사에 대해서는 "피의자의 수사기관 진술 내용, 공범 관계에서의 지휘와 역할, 횡령금의 소재, 주거 및 가족관계 등을 볼 때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5월 해덕파워웨이 명의의 예금을 담보로 133억 원을 대출받아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에게 넘기고, 해덕파워웨이 최대주주인 화성산업의 유상증자 대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박 전 대표가 김 대표와 공모해 133억 원을 옵티머스펀드 돌려막기에 쓴 걸로 보고 있습니다.

강 총괄이사와 오 회장은 세보테크 자금을 유용해 오 회장의 M사 지분인수 등에 쓴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