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사무실에 1천만 원대 가구"…증빙자료 확보

"이낙연 사무실에 1천만 원대 가구"…증빙자료 확보

검찰 "옵티머스 측, 이낙연 사무실에 추가 지원 정황"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11.12 22:37 수정 2020.11.12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옵티머스 관련 회사가 민주당 이낙연 대표 지역사무실에 설치된 복합기 임대료를 대납했다는 사실을 지난달 저희가 처음 보도했는데요. 옵티머스 측이 복합기뿐만 아니라 1천만 원대 가구와 사무실 집기류 등을 지원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습니다. 이 대표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옵티머스 측이 이낙연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에 복합기 임대료 외에도 추가 지원을 했다는 관련자 진술과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6일 구속된 옵티머스 로비스트 김 모 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에 1천만 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류 등을 제공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의 요청을 받은 거물급 로비스트 신 모 씨 지시에 따라 이를 제공했다는 게 김 씨의 설명입니다.

구입 비용은 옵티머스 측이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이와 관련된 증빙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비스트 김 씨는 지난 2월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 복합기를 제공했던 인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구속되기 전 SBS와 통화에서 "이 대표 측 관계자가 복합기 제공을 급하게 요청해서 도와줬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로비스트 신 씨를 다시 불러 김 씨에게 이와 관련된 지시를 했는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이낙연 대표 측은 SBS와 통화에서 해당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지난달 SBS의 복합기 대납 보도 이후에 지역구 사무실 전수 조사를 했고, 추가로 지원받은 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