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SNS 활동 재개…누리꾼 싸늘

[스브스타]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SNS 활동 재개…누리꾼 싸늘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11.12 17:48 수정 2020.11.13 1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SNS 활동 재개
미성년자 3명을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을 살고 '전자발찌 착용 1호 연예인' 타이틀을 단 고영욱이 9년 만에 근황을 전했습니다.

고영욱은 오늘(12일) 인스타그램 등 SNS에 글을 올려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라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라고 활동 재개 의향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SNS 활동 재개 '미성년자 성폭행' 고영욱 SNS 활동 재개
인스타그램에는 1994년 방송인 신정환과 고영욱의 모친이 함께 나온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는데요, 고영욱은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지만 다행히도 반려견들과 건강하게 지내고 계십니다"라며 모친의 근황도 전했습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온라인상에는 "정말 양심은 쥐똥만큼도 없으시네요", "더 오랜 시간이 흘러도 용서받지 못할 일들이 있습니다", "왜 인사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는지에 대한 내용도 밝혀라", "당신 근황 궁금했던 사람 아무도 없으니까 세상과 소통 말고 남은 삶 평생 피해자들한테 속죄하면서 사세요"라는 등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고영욱 인스타그램에는 댓글 기능이 차단되어 있습니다.

고영욱, '전자발찌' 해제
고영욱은 지난 2013년 자신의 오피스텔 및 자동차 안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 6월, 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명령 5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이후 구속 수감된 후 지난 2015년 7월 만기 출소했고, 2018년 7월 전자발찌를 해제했습니다.

(사진=고영욱 인스타그램·트위터)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