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청와대 앞 365일째 피케팅…세월호 가족이 지금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

[Pick] 청와대 앞 365일째 피케팅…세월호 가족이 지금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11.12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청와대 앞 365일째 피케팅…세월호 가족이 지금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
내년 4월 15일 세월호 참사 범죄의 공소시효 만료가 다가오는 가운데, 오늘(12일)은 세월호 가족과 시민들이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진상규명 피켓을 든지 365일째입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조사활동이 올해 12월 10일부로 종료되는 시점을 한 달 앞두고, 유가족·생존자들과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개입과 진상규명을 호소했습니다.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세월호를 기억하고 행동하는 시민들(45개 단체) 등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염원한 촛불이 탄생시킨 문재인 정부의 집권 4년차에도 여전히 진상규명은 제자리"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진상규명이 더딘 것은 대통령의 역할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회는 사회적참사특별법을 개정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을 공개하며, 피해자지원법 개정 등을 의결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과 국정원, 군 등의 정부기구가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와 조사에 적극 협력하고 관련 자료를 전면 공개하는 등 그동안의 약속과 국가기구로서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과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에게 약속했던 '성역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다짐을 이행해야 한다"고 목소리 냈습니다. 
 
그러면서 "자그마치 365일이다. 세월호 가족과 시민들이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진상규명 피켓을 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진실을 숨기고 조작한 박근혜의 3년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도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족·시민들이 세월호 진상 규명을 요구할 때마다 정부는 사참위와 검찰이 엄정하게 조사·수사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부끄러운 일이다. 백서 쓰는 심정으로 하겠다던 검찰의 세월호 전면재수사도 용두사미가 되었다"며 "사참위의 조사 성과 또한 미미하다. 범죄자들의 공소시효는 다 되가는데 마음만 조급하다"고 답답함을 호소했습니다. 

특히, "7주기까지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한다"며 "데드라인을 정한 것은 벼락치기를 해서라도 사명을 완수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범죄자들의 공소시효를 멈추고 죄의 대가를 치르게 하기 위해 문 대통령의 진상규명 약속 이행을 촉구한다"며 아울러 "입법부와 행정부를 장악한 민주당의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행동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출처=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