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옵티머스 관계사 임원 3명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옵티머스 관계사 임원 3명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11.12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옵티머스 관계사 임원 3명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와 관련해 옵티머스 관계사 임원들이 오늘(12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부터 박 모 전 해덕파워웨이 대표와 해덕파워웨이 자회사의 강 모 총괄이사, 관련 업체인 M사 오 모 회장 등 3명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었습니다.

오늘 오전 법원에 도착한 이들은 "옵티머스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 인정하느냐", "회삿돈 횡령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박 전 대표는 해덕파워웨이 명의의 예금을 담보로 133억 원을 대출받아 횡령하고, 해덕파워웨이 최대 주주인 화성산업의 유상증자 대금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강 총괄이사와 오 회장은 해덕파워웨이의 자회사 자금을 빼돌려 오 씨의 M사 지분 인수 등에 쓴 혐의가 있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들 3명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처리 결과는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