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사히 "서훈, 내주 방일 조율…징용 해결안 제시 가능성"

아사히 "서훈, 내주 방일 조율…징용 해결안 제시 가능성"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12 09:15 수정 2020.11.12 09: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사히 "서훈, 내주 방일 조율…징용 해결안 제시 가능성"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다음 주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청와대에서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2일 보도했습니다.

서 실장은 일본 기업에 일제 조선인 징용 노동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과 관련한 한국 측의 해결안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는 전망했습니다.

서 실장의 일본 방문이 성사되면 지난 7월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안보실장에 취임한 이후 첫 방일이 됩니다.

그의 일본 방문은 오는 17일을 축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습니다.

앞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8일 일본을 방문해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비롯해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전보장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 내각정보조사관 등과 만난 뒤 10일에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했습니다.

한일의원연맹 소속 여야 의원들이 한일 관계 개선을 모색하기 위해 2박 3일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합니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등 7명의 국회의원은 일본 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과 합동 간사회의 및 만찬을 하며 징용 문제 등을 둘러싼 대립으로 악화한 양국 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한일의원연맹은 스가 총리와의 면담도 조율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