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론 택시 앞 첩첩산중 ① 항로 ② 소음 ③ 사생활

드론 택시 앞 첩첩산중 ① 항로 ② 소음 ③ 사생활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0.11.11 20:56 수정 2020.11.1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의 그런 생각대로 되려면 풀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드론 택시를 맘 놓고 타도 될지 특히 높은 건물이 많은 서울에서 안전하게 다닐 수 있을지 또 너무 시끄럽지는 않을지 당장 이런 걱정이 듭니다.

앞으로 보완해가야 할 점은 정구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최고 시속 140km로 하늘을 날고 360도 회전 같은 곡예비행도 자유자재입니다.

유럽의 한 기업이 선보인 레이싱 드론인데 사람을 태울 만큼 비행 능력과 안전성이 높아졌습니다.

유인 드론 개발 경쟁은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지난 8월 일본 도요타는 1인용 드론 비행에 성공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현대자동차와 한화시스템즈가 도심 유인 비행체를 개발 중입니다.

우버와 손잡은 현대차는 2028년까지 8인승 수직 이착륙 드론을 상용화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기술 발전 속도에 비해 법과 제도 정비는 더딥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드론 비행이 가능한 항로를 만드는 게 시급하다고 말합니다.

고층빌딩과 각종 구조물이 들어선 도심에서는 드론 전용 항로가 있어야 충돌사고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서울 한강 북쪽은 군사적 이유로 비행금지구역이고, 남쪽도 제한구역이 많아 이걸 어디까지 풀 수 있을 지도 관건입니다.

헬리콥터보다는 소음이 적다지만 사생활 침해나 소음 갈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프로펠러를 늘리면 소음은 줄어들지만 그만큼 연료 효율이 떨어져 개발자들의 고민이 깊습니다.

[이관중/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 건물들이 많이 모여 있을 경우에는 바람이 건물 사이를 통과한다든가 건물에 부딪혀 공기가 올라간다든가 공기의 흐름이 상당히 불규칙해질 수가 있거든요.]

드론의 형태도 워낙 다양해서 안전 설계에 대한 인증 기준이 전 세계적으로 없는 상황입니다.

국토부는 2024년까지 관련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운항 기준을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장현기)    

▶ 한강에 뜬 '드론 택시', 5년 안에 김포공항 오간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