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죽으면 '쓰레기 신세'…동물 장례식장은 혐오 낙인

죽으면 '쓰레기 신세'…동물 장례식장은 혐오 낙인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0.11.10 20:54 수정 2020.11.10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또 하나 생각해 볼 문제가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났을 때, 그 뒤에 어떻게 해야 하냐는 겁니다. 반려동물은 땅에 묻는 게 불법이라서 화장시설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요즘 커지고 있는데 그 역시 지역 주민들이 반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계속해서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1백여 명의 주민들이 동물 화장터를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입니다.

동물 화장터를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시위
지난해 대구에서는 지역사회에서 처음 추진하던 동물 화장장 설립이 무산됐습니다.

2년간 이어진 주민 반대를 넘지 못한 겁니다.

경기 광주의 이 반려동물 장례식장은 6년 전 문을 열기 위해 재판까지 거쳤습니다.

찾는 사람은 늘고 있지만 혐오 시설이라는 편견을 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반려동물 장묘시설 대표 : 처음에는 플래카드 엄청 붙고 난리가 났었는데, 실제 (시설을) 보고는 민원이 줄었어요. 동네 회의할 때도 제가 몇 시간 동안 (참여해서) 회의를 했었거든요.]

천만 반려동물 시대를 맞아 1년에 죽는 반려동물이 70만 마리에 가깝습니다.

현행법상 동물 사체는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건 허용되지만, 땅에 묻는 건 금지돼 있습니다.

가족 같았던 개와 고양이를 의미 있게 떠나보내려는 장례 수요는 늘고 있지만, 현실을 그렇지 못합니다.

정식 등록된 동물 장묘시설은 전국에 51곳뿐. 이마저도 21곳이 경기도에만 집중돼 있습니다.

[이형주/동물복지 연구소어웨어 대표 : 반려동물 수에 비해 사실 장묘업체는 굉장히 적은 수준이거든요. 동물시설은 혐오 시설이라고 보는 인식을 조금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여요.]

동물 화장시설이 주민 반대를 피해 외진 곳에 세워지다 보니 이동식 무허가 화장업체가 판치는 부작용까지 생기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장현기)

---

Q. 반려동물 시설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이유는?

[유수환 기자 : 이제 반려동물 관련 시설, 필요한 것도 맞고 짓는 것도 찬성을 하는데 내 집 앞에는 안 된다는 게 핵심입니다. 지난해 부산시에서 여론조사를 진행을 했는데 응답자의 80%가 반려견 놀이 시설을 짓는 데 찬성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정작 내 집 앞에 짓겠다고 하면 악취나 소음 또 이런 안전이 우려되는 겁니다. 그렇다고 지자체가 또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갈등만 커질 뿐입니다. 추진 초기부터 공청회나 또 주민들이 만든 자발적인 의사 결정 기구에서 의견 차이를 좁히는 게 필요합니다. 또 이제 전문가들은 장묘시설을 만들 때 주민 편의시설을 같이 복합 공간으로 만드는 것도 하나의 지혜라고 조언했습니다.]

Q. 동물 화장장 갈등, 공존에 성공한 비결은?

[유수환 기자 : 결국 중요한 건 끊임없는 대화랑 신뢰 형성 과정이었습니다. 저희가 경기도에 있는 한 화장장을 다녀왔는데요. 이곳에서는 재판까지 간 상황에서도 사업주가 주민들을 이 화장장으로 초대해서 직접 시연까지 했다고 합니다. 배기 시설도 보여주고 또 이 사체를 화장하면 나오는 오염, 소음이 거의 없다는 것도 직접 투명하게 확인을 시켜준 거죠. 이제 반려동물 선진국 사례를 참고하면 반려동물 놀이터가 일본에는 740개, 또 미국 뉴욕에는 130여 개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들에는 이런 반려동물 놀이터가 혐오 시설이 아니라 주인들끼리도 서로 사회적으로 교류하고 또 소통하는 그런 공간이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합니다.] 

▶ "내 집 앞 NO!" 반려견 놀이터에 쏟아진 삿대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