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친구 마구 때려 전치 8주 상해 입힌 30대 구속

여자친구 마구 때려 전치 8주 상해 입힌 30대 구속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1.10 0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친구 마구 때려 전치 8주 상해 입힌 30대 구속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 친구를 여러 차례 때려 큰 부상을 입힌 3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앞서 지난달 9일 새벽 3시쯤 양산시 한 아파트 주차장과 승용차에서 여자친구인 30살 B 씨를 30여 분 동안 손과 발 등을 이용해 때린 혐의로 31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의 무차별적인 폭행으로 B 씨는 안와골절 등 전치 8주 상해를 입었습니다.

A 씨는 함께 있자는 말을 거부해 B 씨를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사건 당일 음주운전도 했는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