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푸틴 부분 개각 단행…부총리 1명 증설, 장관 5명 교체

푸틴 부분 개각 단행…부총리 1명 증설, 장관 5명 교체

SBS 뉴스

작성 2020.11.09 2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푸틴 부분 개각 단행…부총리 1명 증설, 장관 5명 교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일부 장관과 지역(연방관구)에 파견되는 대통령전권대표 등을 해임하고 부총리 수를 늘리는 등의 개각을 단행했다.

새로운 정부 구성법이 발효함과 동시에 취한 개각 조치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부 장관, 예브게니 디트리흐 교통부 장관, 블라디미르 야쿠셰프 건설부 장관, 드미트리 코발킨 천연자원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 개발부 장관 등 5명의 장관을 해임했다.

노박은 증설된 새 부총리 자리로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고, 야쿠셰프는 8개 연방관구 가운데 하나인 우랄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로, 코즐로프는 천연자원부 장관으로 각각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새 에너지부 장관엔 러시아 수력전력회사 '루스기드로' 대표인 니콜라이 슐기노프, 새 교통부 장관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사장 비탈리 사벨리예프, 새 건설부 장관엔 같은 부처 제1차관으로 있는 이렉 파이줄린, 새 극동·북극 개발부 장관엔 국영투자은행 VEB 산하 '극동·북극 개발 펀드' 대표 알렉세이 체쿤코프가 각각 임명될 예정이다.

푸틴은 앞서 이날 기존 9명이던 부총리를 10명으로 늘리고, 총리·부총리·장관 등의 정부 인사 임명 절차를 변경한 새로운 정부 구성법에 최종 서명했다.

새 법률은 대통령 서명으로 곧바로 발효했다.

뒤이어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는 새 부총리와 장관 지명자 인준안을 하원에 제출했다.

하원은 10일 총회를 열어 인준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이날 발효한 새 정부 구성법에 따르면 내무부·국방부·비상사태부·법무부·외무부 등 소위 '권력 부처' 장관들은 대통령이 직접 상원과 협의 후 임명하고, 다른 장관들은 총리의 제청과 하원 인준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새 정부 구성법은 지난 7월 이루어진 개헌 내용에 맞춰 만들어졌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