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출석…질문에 함구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출석…질문에 함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09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출석…질문에 함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이날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재개 후 첫 정식 공판을 열었습니다.

오후 1시 반쯤 출석한 이재용 부회장은 '심경이 어떻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이 사건의 재판은 지난 1월 17일 공판 이후 박영수 특별검사가 재판부 기피신청을 내면서 약 9개월간 중단됐다가 지난달 재개됐습니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삼성 경영권 승계를 도와달라고 청탁한 뒤 그 대가로 총 298억여 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1심은 뇌물 일부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했고 2심에서는 유죄 인정 액수가 줄면서 징역 2년이 선고됐습니다.

대법원은 말 구입액 등 일부를 추가로 뇌물로 인정하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