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삼정회계법인 기소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삼정회계법인 기소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11.09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삼정회계법인 기소
'삼성 합병·승계'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기소한 데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회계법인과 회계사들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공판2팀은 지난 6일 회계법인 삼정KPMG와 소속 회계사 49살 변모·46살 심 모 씨를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이후 삼성바이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처리를 불법 변경해 4조5천억 원 상당의 장부상 이익을 얻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9월 이 부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삼성 간부 11명을 불구속기소 하면서, 회계감사를 담당한 회계법인과 관계자들은 기소 대상에 포함하지 않고 후속 수사를 진행해왔습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2018년 삼성바이오의 공시 누락 등 회계기준 위반 혐의를 검찰에 고발하면서 회계감사를 맡은 삼정KPMG와 딜로이트안진(안진) 회계법인에 대한 수사도 함께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2018년 12월 삼성바이오와 회계법인들을 함께 압수수색하고 이후 회계법인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여러 차례 진행했습니다.

안진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당시 삼성물산이 허위 합병 명분과 이를 뒷받침할 시너지 수치를 만들어내 달라는 삼성 측의 요구에 따라 주가 기준 합병비율인 1:0.35가 적정하다는 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수사는 아직 진행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