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궁 농구 끌려가던 김선형의 돌파…짜릿한 역전승

양궁 농구 끌려가던 김선형의 돌파…짜릿한 역전승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11.08 2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농구에서는 SK가 KT를 꺾고 공동 2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간판스타 김선형이 환상적인 골밑 돌파로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SK는 KT의 이른바 '양궁 농구'에 3쿼터까지 70대 66으로 끌려갔지만, 4쿼터 초반 김선형의 3점포에 양우섭의 골밑슛으로 73대 72,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KT가 외곽슛으로 달아나면 SK가 골 밑 득점으로 추격하는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습니다.

치열한 승부는 양 팀 간판스타들의 집중력에서 갈렸습니다.

종료 16초를 남긴 89대 89 동점 상황에서 KT 허훈이 자유투 하나만 성공한 반면 SK 김선형은 번개처럼 골 밑을 파고들어 종료 3.7초 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렸습니다.

이어 허훈의 마지막 공격을 막아낸 SK는 91대 90, 짜릿한 한 점차 승리로 공동 2위를 지켜냈습니다.

KCC도 현대모비스를 90대 80으로 꺾고 공동 2위를 유지했습니다.

이정현과 송교창이 45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LG는 김시래의 더블 더블 활약으로 오리온을 제압했고, 삼성은 인삼공사를 76대 71로 눌렀습니다.

---

남자배구 대한항공은 최하위 한국전력을 6연패 늪에 빠뜨렸습니다.

비예나가 양 팀 최다 19점을 터뜨렸고, 정지석이 10점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여자부 인삼공사는 현대건설을 제압하고 꼴찌에서 탈출했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