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한미동맹 재강화…北 비핵화 성과 기대"

국민의힘 "한미동맹 재강화…北 비핵화 성과 기대"

SBS 뉴스

작성 2020.11.08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한미동맹 재강화…北 비핵화 성과 기대"
국민의힘은 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의 승리를 축하하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북한과의 지속적인 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분명한 성과를 내어주기를 기대해 마지않는다"고 적었다.

주 원내대표는 "한국과 미국은 70년이 넘는 오랜 우정의 피를 나눈 혈맹인 만큼, 국민의힘은 초당적인 협력으로 미국과의 관계 복원과 한미동맹의 재강화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 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미동맹은 한국전쟁의 전장에서 피로 맺어진 혈맹"이라며 "앞으로 미국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리더로 나설 때 대한민국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다자간 무역을 다시 활성화할 때 자유무역의 신봉자인 대한민국도 함께할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를 원칙으로 한 한반도 평화정책에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한미동맹이 돈보다 훨씬 더 중요한 가치와 전략을 공유하는 굳건한 동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태영호 의원은 "미국의 새 행정부에 북한 비핵화는 'FM 방식'대로 가야 한다고 강력하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 바이든이라고 안심할 수 없다"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힘 내에서는 2022년 대선을 염두에 두고 미국의 이번 정권 교체에 의미를 부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승민 전 의원은 "미국 국민들은 민주적 선거로 정권에게 퇴출 명령을 내리고 그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았다. 우리 국민들도 해낼 수 있다"고 했고, 김병욱 의원은 "미국의 민주주의가 건재한 것을 확인했다. 깨어있는 시민의 행동하는 양심이 미국처럼 정권 교체의 문을 활짝 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태경 의원은 "바이든의 당선은 정상이 비정상을 이긴 것"이라며 "트럼프는 미국의 민모 씨가 돼 비정상의 극단을 달리지 말고 대선 결과에 승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