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커룸S] '이 멤버, 리멤버!' 두산,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라커룸S] '이 멤버, 리멤버!' 두산,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11.09 1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커룸S] 이 멤버, 리멤버! 두산,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
"솔직히 마음 속으로 이별을 준비하고 있죠. (이번 가을 야구에 나서면서) 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되는 것 아닐까요."

두산 베테랑 오재원은 지난 7일 잠실구장 훈련을 마친 뒤 '주축 선수 중 예비 FA가 많은데, 이 멤버로 마지막일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되지 않을까요." LG와의 준플레이오프서 최우수선수로 뽑힌 오재원.
두산은 올 시즌을 앞두고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습니다. 기본 전력이 좋을 뿐 아니라 'FA로이드'가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FA로이드'는 FA 자격을 앞둔 선수가 마치 스테로이드를 복용한 것처럼 괴력을 발휘한다는 뜻의 신조어입니다. 올 시즌 뒤 FA 자격을 얻는 오재일과 최주환, 허경민, 김재호, 정수빈, 유희관 등 핵심 선수들이 'FA로이드'를 발휘하면 두산의 전력은 배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김태형 감독도 올 시즌을 앞두고 내심 'FA로이드'를 기대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김 감독은 지난 1월 시무식에서 "예비 FA 선수가 많다는 건 시즌을 치르는 감독 입장에서는 나쁘지 않습니다. 본인에게 확실한 동기 부여가 되거든요. 다들 알아서 잘 하니까 걱정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우리 선수들과 올 시즌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성적을 내는 일만 집중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FA 선수를 잡는 건 시즌 끝나고 프런트의 역할 아닌가요"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압도적'일 거라는 예상과 달리 두산의 올 시즌은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토종 선발 이용찬이 시즌 초반 부상으로 아웃되고, 설상가상으로 플렉센까지 부상을 당해 선발진이 무너졌습니다. 여기에 불펜진도 흔들리면서 시즌 중반 순위가 5~6위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화수분 야구답게 새 얼굴들이 전력 공백을 메웠습니다. 시즌 막판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한 두산은 정규리그를 3위로 마무리하고 준플레이오프에서 가을야구를 시작했습니다.

가을야구를 앞두고 진짜 이별이 임박했다고 느낀 두산 선수단은 '최고의 기억으로 마지막 추억을 남기자'고 결의했습니다.

"일단 포스트시즌서 좋은 추억 길게 갖고 가려고 합니다." 두 번째 FA를 앞둔 '맏형' 김재호.
두 번째 FA를 앞둔 '맏형' 김재호는 "의식하고 있지만, 헤어지고 싶지 않아요. '이렇게 좋은 멤버로 인생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야구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이제 고민이 되는 시기이긴 해요. 일단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추억을 길게 가지고 가려고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생애 첫 FA 자격 얻은 허경민(왼쪽). "끝까지 좋은 추억 남기자" 박건우(오른쪽), 정수빈 '90 트리오'와 올해가 마지막일까?
생애 첫 FA 자격을 얻은 허경민은 1990년생 동기 박건우, 정수빈과 뒷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허경민과 정수빈은 FA 자격을 얻어 셋이 함께 하는 게 올해가 마지막일 수 있습니다. 허경민은 "박건우가 최근 대화방에 사진을 올리면서 '끝까지 좋은 추억을 남기자'고 하더라고요. 살짝 찡하면서 고마웠어요. 올해가 마지막일 수 있기 때문에 한 경기라도 같이 더 하고 싶어요.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하면 더 바랄 건 없겠죠"라고 했습니다.

지난 1월 두산과 FA 3년 계약을 맺은 오재원은 동료들을 떠나보내야 하는 입장입니다. 오재원 역시 이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는 "솔직히 마음 속으로 이별을 준비하고 있죠. (이번 가을 야구에 나서면서)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되는 것 아닐까요"라며 "선수들도 그래서 더 힘내는 거 같은데, 헤어질 가능성이 큰 선수들이 더 파이팅을 많이 하는 거 같아요. 진작 그렇게 하지. 어떻게 해야 할지 다 알고 있죠. 이별을 앞두고 있다는 건 힘들겠지만, 조금 더 힘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3위에서 우승까지. '이 멤버 리멤버', 두산 선수들은 지난 2015년의 기억을 떠올리고 있다.
두산은 LG와 준플레이오프에서 2연승을 거두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공격과 수비, 주루 등 모든 전력에서 한 수 위의 실력을 자랑하며, 지난 시즌 통합 챔피언의 위용을 뽐냈습니다. 기분 좋은 출발을 한 두산은 3위에서 시작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지난 2015년의 기억을 떠올리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는 두산은 오늘(9일)부터 KT와 플레이오프 시리즈에 돌입합니다.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대결을 펼칠 kt 소형준(왼쪽)과 두산 플렉센.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