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 골프 세계 1위 존슨, 휴스턴오픈 3R 5위…선두와 3타 차

남자 골프 세계 1위 존슨, 휴스턴오픈 3R 5위…선두와 3타 차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0.11.08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자 골프 세계 1위 존슨, 휴스턴오픈 3R 5위…선두와 3타 차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양성 반응 이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곧바로 우승까지 바라보게 됐습니다.

존슨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메모리얼 파크 골프코스(파70·7천432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비빈트 휴스턴오픈(총상금 700만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뽑아내며 4언더파 66타를 쳤습니다.

사흘 합계 6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존슨은 전날 공동 14위에서 순위를 단독 5위까지 끌어 올렸습니다.

존슨은 10월 중순 PGA 투어 더 CJ컵을 앞두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자가 격리 기간을 거쳐 다시 음성 판정을 받고 이번 대회를 통해 투어에 복귀한 존슨은 1라운드 60위권에서 출발해 마지막 날에는 우승 경쟁까지 하게 됐습니다.

단독 선두인 9언더파 201타의 샘 번스(미국)와는 3타 차입니다.

제이슨 데이(호주)와 카를로스 오티스(멕시코)가 나란히 8언더파 202타, 1타 차 공동 2위입니다.

존슨은 이날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 333.8야드를 보내 특유의 장타를 과시했고, 그린 적중률도 83.3%(15/18)였습니다.

이틀 연속 4언더파를 치며 실전 감각을 회복한 존슨은 다음 주 열리는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를 앞두고 청신호를 켰습니다.

한국 선수 중에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임성재는 이날 3타를 잃고 6오버파 216타, 공동 64위에 머물렀습니다.

교포 선수 존 허(미국)가 1오버파 211타로 공동 34위, 제임스 한(미국)은 5오버파 215타로 공동 60위입니다.

존슨과 마찬가지로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애덤 스콧(호주)은 1오버파 211타로 존 허 등과 함께 공동 34위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